바지길이 수선하기

 

남편이 봄바지를 하나 사왔는데

바지길이를 조금만 줄여달래

수선을 배우지는 못했지만 가능하죠

바지길이 수선은 자르고 박으면 될테니까요

요럴 때 남편 요구에 성심껏 부응해주면

미싱이랑 오버록 구입한 명분이 확보돼요ㅎㅎ

 

몇 달 전만 해도 옷 사면 신경도 안 썼는데

요즘은 박음질 상태, 오버록 상태, 시접 처리~

요런 것들을 노려보게 되더라구요 ㅋㅋㅋ

 

 

 

 

바지 밑단은 박음질이 거의 많지만

세발뜨기도 자주 쓰​더라구요

 

 

음~~ 시접이 꼬여서 오버록됐네요

제 성격상 수정들어가야겠어요 ㅋㅋ

 

 

 

원단과 실 가난뱅이 봉이네에게

다행히 바지와 비슷한 코아사가 있네요

사진이 잘못 찍혀서 그렇지 비슷합니다 ㅎㅎ

 

 

 

줄여야할 바지단 길이는 4.5cm 

초크로 완성선을 그려줍니다 

바지 허리에서부터 밑단까지 각을 맞춰주고

바지 옆선과 바지 밑단을 직각으로 맞춰줬어요

이렇게 하는게 맞나 모르겠지만

바지 밑단의 수평을 맞춰주기 위함입니다 ^^

 

 

완성선을 다림질로 접어줍니다

 

 

필요없는 부분은 잘라내요

 

 

시접을 두 번 접어서 박음질합니다 

바지길이 수선은 처음이지만

우쨌든 잘 맞으면 되는 거 아니겠습니까? ㅎㅎ

 

퇴근하고 돌아온 남편이 입어보더

" 음~~ 딱 맞네 "

이 한 마디 해줍니다

이거면 된거예요 ㅋㅋ

잘 했어~ 수고했어~ 고마워~

이런 말은 잘 안 해줍니더

때로는 그런 말이 듣고 싶기도 하지만

욕심 안 내고 살기로 했어용 ^^